jeomeonwingseu-jojongsa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를 고의 추락시킨 인물로 지목된 안드레아스 루비츠 부기장이 인터넷 검색을 통해 자살 방법과 조종석 문 보안 체계를 살펴봤던 것으로 드러났다. 루비츠의 신변을 조사하는 독일 뒤셀도르프 검찰은 2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사망자를 낸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 사고 원인이 부기장의 고의적인 추락으로 드러나면서 각국 항공사들이 조종실 규정을 강화하고 있다. 프랑스 검찰은 이 여객기의 기장이 화장실을 가려고
출발은 여느 때와 다름없었고 조종석 안의 대화는 더없이 평범했다. 부기장인 안드레아스 루비츠(28)가 곧 비행기에 탄 다른 149명의 사람에게 가할 공포의 징후는 감지되지 않았다. "첫 20분 동안 그들의 대화는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