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meonwingseu-churak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를 고의로 추락시킨 것으로 지목된 안드레아스 루비츠(27) 부기장이 평소 시력을 잃을까 두려워했으며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루비츠는 최근 5년간 40명이 넘는 의사에게 진찰을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목숨을 앗아간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 사고현장 잔해 속에서 악몽 같은 추락의 순간이 담긴 휴대전화 영상이 발견됐다고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리마치는 이날 독일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를 고의로 추락시킨 것으로 지목된 안드레아스 루비츠(28) 부기장의 자택에서 추락 당일자 병가용 의료 진단서가 발견됐다고 AP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검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루비츠의
저먼윙스 여객기 추락으로 델파이 공장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 동료를 잃었다. 바르셀로나 근처 산 쿠갓 델 바예스에서 사람들이 비통해하고 있다. (AP Photo/Manu Fernandez) 영국 - 폴 앤드류 브램리 BBC에
독일 항공사 저먼윙스 추락 사고가 조종실에 혼자 남은 부기장의 고의에 의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다수의 외국 항공사들이 조종실에 항상 최소한 2명이 있도록 하는 안전대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프랑스 검찰은 저먼윙스
독일 경찰이 저먼윙스 사고기의 부조종사 안드레아스 루비츠(28)의 거주지에서 사건의 중요 단서를 발견했다고 BBC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은 전날 밤 루비츠의 뒤셀도르프 소재 아파트와 부모와 함께 사는
프랑스 남부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사망자를 낸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 사고 원인이 부기장의 고의적인 추락으로 드러나면서 각국 항공사들이 조종실 규정을 강화하고 있다. 프랑스 검찰은 이 여객기의 기장이 화장실을 가려고
출발은 여느 때와 다름없었고 조종석 안의 대화는 더없이 평범했다. 부기장인 안드레아스 루비츠(28)가 곧 비행기에 탄 다른 149명의 사람에게 가할 공포의 징후는 감지되지 않았다. "첫 20분 동안 그들의 대화는 다른
저먼윙스 사고 여객기 조사 당국이 의도적 추락의 장본인으로 지목한 부기장은 10대 때부터 비행 조종 열망이 강했던 28세의 독일인으로 드러났다. AP 통신 등 주요 언론은 26일(현지시간) 부기장의 이름은 '안드레아스
프랑스 남부 알프스에 떨어져 150명의 사망자를 낸 저먼윙스 여객기는 부조종사가 의도적으로 추락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검찰이 26일(현지시간) 밝혔다. 브리스 로뱅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조종석 블랙박스 음성녹음장치를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사망자를 낸 독일 저먼윙스 여객기의 추락이 사고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저먼윙스 모회사인 루프트한자의 하이케 비를렌바흐 부회장은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회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