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ktoma

짧지만 그 무엇보다 강렬한 순긴이었다. LG 트윈스 프랜차이즈 스타 이병규(9번)가 2016시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 있는 타석에서 안타를 터뜨렸다. 26000명이 가득 찬 잠실구장을 열광에 빠뜨렸고, 하늘이 뚫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