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kpyecheongsan

국민들이 원하는 건 청소반장이 아니라고 했다
새해가 밝았다. 그런데 새해가 정말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을까. 국내정세는 지난해의 연장선이 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6월 지방선거까지는 '적폐청산'의 기조가 이어질 것이고 이것이 정국의 기본구도가 될 것이라고들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가 볼 때 가장 어려울 때 야당을 하고 있다”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격려했다. 신년예방 차원에서 3일 낮 2시 30분께 이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을 찾은 홍 대표는 “좌파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1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을 일종의 경고로 해석하는 발언을 했다. 17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류여해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칼끝을 겨눈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반격을 시사했다. 14일 JTBC 보도에 의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집권 5년 동안 노무현 정부에 대해 쌓아놓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여권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가운데 12일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을 향해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바른정당 최고위원인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드디어 카메라 앞에 섰다. 이 전 대통령은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이것이 과연 개혁인가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전문이다. 기자 여러분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현재 독일에 있다. 그는 지난 3일 오전, 독일과 이스라엘을 방문하고 올 것이라고 밝혔다. 두 나라에 대해 안철수 대표는 “산업생태계, 창업, 과학기술 분야의 혁신들이 워낙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국정감사의 파행이 더욱 커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으로 유지하기로 한 것에 야 3당이 반발하면서 정쟁이 꼬리를 물고 있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 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이명박 정부의 적폐를 들추자 이에 발끈한 자유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사건을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9월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와 정진석 전 정무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국회의원 당선을 지원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의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