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chulsan-daechaek

'저출산 대책'으로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그러나....
"‘결혼하고 아이 낳고’ 외에는 나라에 미안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렇게 이야기하려다가..."
"어머니에 대한 지원이 전무해 실제적 지원 필요성이 있다"
정부가 새로운 저출산 대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출산 문제에 직면한 정부가 다양한 대책을 내놓는 가운데, 저출산고령화위원회에서 학령기 아동을 둔 학부모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고자 초등학교의 수업시간을 지금보다
아이를 안전하게 낳을 수 있는 출산 인프라가 붕괴되고 있다. 각종 '저출산 대책'이 쏟아지는 가운데, 정부가 상대적으로 '출산 환경 개선'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통계청 및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 따르면 2015년을
일본 도쿄 나가타초 지역은 국회의사당, 총리 관저 등이 위치한 일본 정치의 중심지다. 총리 관저 맞은편 내각부본부 건물 2층 220호실 앞에는 ‘1억 총활약 추진실’이라는 현판이 붙어 있다. ‘1억 총활약 플랜’으로
지난 24일 진행된 보건사회연구원 13차 인구 포럼에서 발표된 한 편의 보고서가 수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샀다. 원종욱 보건사회연구원 인구영향편가센터장(선임연구위원)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저출산 원인은 여성들의 '고스펙'이며
한국이 '초저출산' 국가라지만, 누구나 출산을 못 하는 상황은 아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 더민주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의 부모 소득을 따져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보험료
극심한 저출산 현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동병상련'의 처지인 싱가포르 정부의 다양하고 종합적인 저출산 극복 정책이 국내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공적 기관을 통해 미혼 남녀의 교제를 주선하고, 손자·손녀를 돌보는
‘싱글세’ 논란이 한창이다. 11일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가 “앞으로 몇 년 후에는 ‘싱글세(1인가구 과세)’를 매겨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면서다. 관련기사 : [투표]저출산 대책, '싱글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