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niseukape

[경제와 사람] 제니스까페 김소라 대표 “‘홍대 앞’이 유명해지면서 임대료가 올라 ‘홍대 문화’를 함께 일궜던 개성있는 가게들이 홍대를 하나둘씩 쫓겨나다시피 떠났어요. 더 이상 홍대에 거주할 수 없게 된 단골들도 잃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