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do

지난해 제주도에 외국인이 사들인 땅은 서울 여의도 면적(2.9㎢)의 갑절로, 제주도 토지의 1% 가까이가 외국인 소유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소유 제주도 토지의 절반 이상은 중국인이 주인이었다. 국토교통부는 2014년
제주지역의 귀농·귀촌 가구가 최근 5년 새 2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다른 지방 이주민들을 위한 농가주택수리비 지원 등 귀농·귀촌정책을 바꾸기로 했다. 제주도는 농어촌지역으로 지정된 제주도 내 읍·면
(사진: 곶자왈공원 ‘환상숲’.) 한라산 눈꽃·서리꽃 ‘어승생악 트레킹’ 1시간 흰 눈 흰 구름 덮어쓴 채 어디서든 제주도 여행자들을 내려다보고 있는 영산 한라산(1950m). 이 아름다운 산 정상까지 다녀오려면 어느
제주도의 지하수와 자연환경은 공유재라고 할 수 있다. 이 공유재를 이용해서 사적 이윤만 추구한다면, 그것은 제주도에 사는 모든 사람과 생명에게 피해를 주는 결과를 초래한다. 골프장과 리조트의 지하수 이용 규제를 대폭 강화하고 쓰레기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정책을 펴야 한다. 그러나 '특별자치도'가 된 제주도청은 아직까지 안일한 인식에 젖어 있는 듯하다. 제주도의 생태적 한계는 고려하지 않고 관광객을 2천만 명까지 늘리겠다는 얘기가 나오는가 하면, 인구가 계속 늘어나는 것을 전제로 정책을 펴고 있다. 과연 그런 제주가 지속 가능할까?
대통령이 직접 과거의 국가행위에 대해 사과했고, 2014년에는 4.3위령제가 국가추념일로 지위가 격상된 정부행사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2008년 이후 국가의 대표자는 더 이상 참석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인 2008년 1월 21일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약칭 4.3위원회)를 폐지하는 법률안의 발의에 현재의 대통령과 제주도지사가 포함되어 있었다. 그런가 하면 엄연히 선거로 당선된 대통령의 정부가 발행한 진상조사보고서를 '좌파 정권'의 역사 왜곡으로 규정하면서 개별 연구자의 차원을 넘어선 조직적 이념공세의 징후가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흡사 그 시절의 군대와 서북청년단의 재출현을 연상시킨다.
이것은 이효리의 사전 공지다. 가수 이효리가 자신의 블로그 '소길댁'을 1년만 더 한 뒤 문을 닫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이효리가 6일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글이다. “여러분 날씨가 아침 저녁 쌀쌀하니 다들 몸 관리에
각자의 사상을 자유롭게 펼치고 정당한 논쟁을 보장하는 것은 진실을 좀 더 진실되게, 의견을 좀 더 의견답게 만들어 주는 기반입니다. 서로가 귀를 열고 좀 더 들으면서 논쟁했으면 합니다. 사상의 자유 시장을 전제로 한 대법원 판결을 소개하면서 글을 마칩니다. [정확한 논증이나 공적인 판단이 내려지기 전이라 하여 그에 대한 의혹의 제기가 공적 존재의 명예보호라는 이름으로 봉쇄되어서는 안되고 찬반토론을 통한 경쟁과정에서 도태되도록 하는 것이 민주적이다.] 대법원 2002. 1. 22. 선고 2000다37524, 37531 판결.
정부, 산얼병원 사업주체 문제 알고도 적극적 검증 안 해 보건복지부가 15일 외국계 투자개방형 병원 후보였던 제주도 산얼병원의 설립을 승인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1호 외국 영리병원' 설립이 무산됐다. 정부는 신청 당시부터
최근 중국인들이 제주시 신시가지 등 개발 잠재력이 높은 노른자위 땅을 집중 매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이 땅을 많이 가진 지역은 한라산 남쪽보다는 북쪽, 동쪽보다는 서쪽 지역인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대
‘말은 제주도로 보내라’는 옛말이 있다. 이 말을 ‘전기자동차는 제주도로 보내라’로 고쳐도 큰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연합뉴스가 12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제주도는 내년에 전기자동차 15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내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