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do-yeohaeng

[제주&] 캠핑으로 만나는 제주의 가을 가을이라고 다 같은 가을은 아니다. 가을에는 여러 가지 얼굴이 있는데, 특히 여름이 끝나고 계절이 교체되는 지점의 가을이 더 매력적이다. 각기 다른 해류가 만나는 곳에 다양하고
자연목국의 몸국 3. 몸(모자반)국 잔칫날 잡은 돼지와 순대를 삶고 남은 육수로 몸국을 끓인다. 모자반을 넣어 끓이는 몸국은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별미다. 모자반은 갈조류의 일종이다. 제주시 동문시장 안의 ‘자연몸국’과
매달 셋째 주 토요일에는 플리마켓 ‘담화헌 마르쉐’가 열린다. 수공예품, 친환경농산물 등을 사고판다. 담화헌 옆에는 이탈리아 음식을 현지화해 선보이는 주르레식당이 있다. 된장크림스튜, 옹기해물푸알레 등이 대표메뉴다. 테이블이
제주시 내 해수욕장에서 해경에 의해 수거된 맹독성 라스톤입방해파리 ◇ 야간개장 폐지…상인들 '울상' 올해는 제주에서 야간에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풍경을 찾아볼 수 없게 됐다. 도는 지난해 12월 시행에 들어간
매일 830만 명의 사람이 9만 3500대의 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가른다는 걸 알고 있었나? 830만 명은 뉴욕시의 인구에 맞먹는 숫자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제일 많이 향하는 곳은 어디일까? 리우데자네이루-상파울루 항공편
세상은 연어를 닮은 사람과 아닌 사람, 두 종류다. 임덕현(39)씨는 전자다. 그는 십여년 타향살이를 끝내고 올해 3월 귀향해 스시호시카이의 주방을 맡았다. 고향에 들고 온 무기는 고급 스시 조리기술. 도쿄에서 일본요리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