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salinsageon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리는 도내 대표적인 장기미제 사건이다.
우발적이라고 보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