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gangjeongmaeul

정부가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 등을 상대로 진행한 배상금 소송을 사실상 취하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12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제주 강정마을 구상권 소송을 사실상
제주해군기지 반대투쟁을 벌여온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회장 조경철)가 국제평화단체인 아이피비(IPB·International Peace Bureau)의 평화상을 받았다. 26일 강정마을회의 설명을 들어보면, 고권일
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강정마을회,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가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공사현장 연산호 군락지에
제주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바닷속 수직벽에 가로세로 50㎝ 사각형 모양의 방형구를 대고 기록한 사진. 배에 돌아가기 위해 핀(오리발)을 차도 쉽게 가까워지지 않았다. 조류에 허우적거리는 기자를 보고 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국방부가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군 관사 공사장 출입구에 설치된 농성 천막 등을 강제 철거하는 과정에서 이를 저지하는 주민·활동가들과 충돌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크고 작은 부상자가 속출했고 14명이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