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imseu-komi

러시아 의혹을 수사하다가 '잘린'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 증언대 앞에 선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FBI 국장에 임명된 코미는 지난해 여름부터 도널드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지난해 대선 기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근거가 불충분한 '러시아발 비밀문건'이 핵심 영향을 미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에 이어 이번엔 정보국 수장들에게 자신에 유리한 증언을 해달라고 압박한 사실이 밝혀졌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 돌연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공개 증언을 하기로 19일(현지시간) 결정했다. 그의 청문회 증언이 어떤 내용일지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러시아 최고위급 외교관들에게 '미치광이'(nut job)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잘랐다며 이로써 자신을 짓누르던 '엄청난 압박'을 덜게 됐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는 게 정말 불편했던 것 같다. 그는 트럼프의 눈에 띄지 않으려는 목적으로 백악관 커튼에 바짝 붙어 '위장술'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
상원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존 매케인 상원의원(공화당, 애리조나)은 도널드 트럼프를 둘러싼 점점 커지는 스캔들에 대해 이야기 하며 '워터게이트'를 언급했다. 공화당 전략가 아나 나바로에 의하면 16일 밤 열린 공화당
언론의 '호의적이지 못한 태도'에 불만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게 "기밀 정보를 보도하는 기자들을 감옥에 넣는 것을 고려"하라고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욕타임스의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매우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당시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미국은 현재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해임으로 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이야기까지 수면 위로 올라온 지금, 한 아이의 선물이 미국인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고 있다. WUSA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