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3ui-seonggong

아래의 글은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이자 작가인 씨투팀 모의 블로그를 번역한 것이다. 그녀는 현재 감명 깊은 글이 적힌 포스트를 판매하는 brandmentalcollection.com을 운영하며 아래의 글 역시 그녀의 사이트에
1. 매일 6분씩 책을 읽자. 책을 읽으면서 잠시 현실을 잊어보라. 독서는 상상력에만 좋은 것은 아니다. 독서하면 뇌가 활발해지고 폭넓은 이해심을 갖게 된다. 또한, 독서는 숙면을 취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책을
세상은 넓고 그만큼 궁금한 일도 많다. 그리고 궁금한 것이 많은 사람은 세상에 대한 관심도 많다. 그러니 관심 갖는 만큼 얻는 것도 많은 게 당연한 게 아닐까? 호기심이 많은 게 좋은 이유 5가지를 아래에서 알아보자
직장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바로 ‘일과 개인 생활’의 균형이다. 직장 밖의 생활도 잘해야 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스트레스를 낮추고 오랫동안 건강을 유지하면서 일을 하려면
94. 창밖을 바라보라. 95. 스트레스를 줄이는 전문 앱이나 프로그램을 활용하라. 96. 상상하라.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상상을 펼쳐보라. 97. 1부터 10까지 세라. 그리고 다시 거꾸로 세보라. 98
사실 자신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그러나 자신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이 행복감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 말은 자기 자신을 받아들일 줄 아는 사람이 행복하다는 뜻이다. 즉, 자기를 친구 같은
성장기의 아이들은 음식도 중요하지만 숙면도 필수다. 스마트폰을 가지고 생활하는 요즘 아이들에게 충분한 숙면을 취하게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히말라야에 위치한 아난다 스파의 요가 전문가 '수샨트 판데이'는 아이들에게
왜 드라마나 영화 속의 결혼한 커플은 다 근사해 보이는 걸까? 그런데 현실 속 주변 사람들의 결혼 생활은 왜 평범해 보이는 걸까? ‘행복한 커플’에 대한 환상을 포기해야 하는 건가? 아님 '행복한 커플'을 만들어 갈
"지구의 인간들은 모두 외롭다. 머리 색과 피부색은 달라도 다들 알고 보면 처절하게 외롭다. 다른 이에게 상처받기가 두렵다." 바쁘게 살지만 고독한 현대인은 충분히 공감할 말이다. 허핑턴포스트US에서 소개한 위 동영상은
해외여행을 떠나서 큰 여행 가방을 들고 지하철 복도를 헤매본 사람은 여행을 이렇게 추억하지 않을까? "거기는 좋았어. 사람들이 친절하거든." 혹은 "그 도시는 다시 가라고 해도 안가. 사람들이 너무 불친절해." 어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