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2rotdewoldeu-singkeuhol

석촌호수 수위 저하와 잇단 도로함몰 등으로 부동산 가치 하락을 우려하던 서울 잠실 석촌호수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석촌호수'란 이름을 도로명 주소에서 지워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송파구청과 아파트 주민 등에 따르면
개장 뒤 크고 작은 안전 사고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에서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멈춰서는 사고가 잇따라 일어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롯데 쪽은 기계 오작동이 아닌 직원들의 실수라고 해명하거나, 아예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 저층부 명품관 개장 첫날인 14일 노란 오리와 흰 우산이 대비를 이뤘다. 개장을 기념해 롯데 쪽에서 준비한 세계적인 공공미술 작가 플로렌테인 호프만의 노란 고무오리 ‘러버덕(duck)’이 석촌호수에
서울 잠실 석촌호수의 안전 문제가 불거지자 호수 인근 '석촌호수로'라는 도로명주소를 쓰는 아파트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주소를 '잠실로'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5일 송파구청 등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3동 레이크팰리스
지난해와 비교해 평균 수위 감소폭 1.5배 커 “증발량 등은 1300톤, 남은 7200톤은 어디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물이 최근 들어 더 빨리 빠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제2롯데월드 초고층부와 가장
제2롯데월드 저층부 임시사용 승인 여부에 대한 논란 속에 주변 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도 분란이 일고 있다. 25일 서울시와 송파구는 신천동 장미아파트와 파크리오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송파구보건소에서 '올림픽대로 하부
롯데그룹이 직원들을 상대로 '제2롯데월드는 안전하다'는 내용의 교육,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향신문 단독 보도에 따르면, 롯데는 최근 직원들에게 제2롯데월드 안정성 홍보 영상을 시청하라는
1. 급격한 지하수 유출, 원인은 무엇인가? 18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2012년 1월 제2롯데월드 타워 건설에 착수한 지 2년7개월 만에 지반이 11mm 내려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열린 서울시 석촌호수 수위저하
출입기자 간담회 열고 건물 공개 대규모 조직 대외협력단 구성도 “이른 개장 목표에만 치중” 지적 서울시, 싱크홀 관련 안전점검 착수 안전진단 용역 결과 1년 뒤 나와 초고층 제2롯데월드 주변의 안전·교통 문제가 다시
높이 555m의 국내 최고(最高) 빌딩이 될 롯데월드타워는 12일 현재 전체 123층 중 77층까지 올라가 있었다. 77층까지 높이는 327m. 완공까지 1년 이상 남았지만 이미 인천 동북아무역센터(68층·305m)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