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yuhangukdang

황교안과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서로 공개 비판하고 있다
영화 '친구'로 잘 알려진 배우 유오성의 친형
미래당 오태양 대표가 연단에 올라 항의하기도 했다.
전날(4일) 새로운보수당에 입당한 영입인재 1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로부터 제안을 받았다.
자유한국당이 공천 작업에 속도를 못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