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salpoktan-tereo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최소 65명이 사망하고, 약 300명이 부상했다. 아래는 테러 현장의 사진들. * 허핑턴포스트US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부활절의 공격이었다. 파키스탄 북동부 펀자브주(州)의 주도인 라호르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27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65명 이상이 숨지고 약 300명이 부상했다. 파키스탄 일간 돈(DAWN) 등에 따르면
'이슬람국가'(IS)의 서아프리카 지부를 자처하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2년 전 나이지리아 치복시에서 집단 납치한 여학생들을 자살폭탄 테러에 동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터키 최악의 테러를 저지른 용의자 2명이 '이슬람국가'(IS) 조직원으로 밝혀졌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수도 앙카라 중심의 앙카라 기차역 광장에서 97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