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 거대 오징어 조형물은 높이 3.9m에 길이는 8m에 달한다.
국제 규칙 상 체조 선수가 몸을 가리는 유니폼을 입어도 아무 문제가 없다.
앞서 1차 소송과 정반대 판결이다.
“심각한 우려”를 전하고 미국 쪽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신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이후 환담 자리에서 나온 말이다.
"그 물을 마셔도 별 문제 없다" -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일본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에 달린 문제다.
후쿠시마 오염수 안에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것도 논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