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oeseon-chadanje

장 볼 때는 상온 보관 식품부터. 시간도 1시간 이내에 빨리하는 게 좋다.
"전 세계적으로 이 법은 작은 발걸음이다"
비타민D는 중요하지만.
여름철에는 자외선으로 인해 잡티는 짙어지고 더운 열기로 모공은 자연스럽게 확장된다. 로션/크림 + 자외선 차단제만으로도 피부가 이미 충분히 답답한데 여기에 모공과 잡티를 완벽 커버하는 메이크업이 더해지면 모공이 막혀 여드름화 되는 것은 당연지사. 그리고 이 여드름은 잡티를 더욱 진하게 하고, 모공에는 흉터를 남기는 악순환을 일으킨다. 낮 동안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대신해 SPF가 함유된 쿠션/팩트로 지속적으로 수정 화장을 해야 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화장은 더욱 두꺼워질 수밖에 없다.
미용품 매장마다 SPF가 듬뿍 담긴 얼굴 크림과 로션으로 가득하다. 그런데 메이요의료원이 발표한 새 연구에 의하면 선블록 성분을 얼굴뿐 아니라 몸 전체에 발라야 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연구팀에 의하면 두 종류의 비흑색종
미국 하와이 주 의회에서 산호초 보호를 위해 화학적 선블록(자외선 차단제)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하와이 주 의회는 최근 윌 에스페로 주 상원의원이 발의한 하와이
SPF 지수가 높을수록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SPF15 제품은 UVB의 93%를, SPF30 제품은 96.7%를, SPF40 제품은 97.5%를 차단한다. 결국 SPF30 이상이면 효과는 거기서 거기이니 SPF30 정도의 제품을 고른다. SPF가 높을수록 일반적으로 유해한 화학적 차단 성분이 들어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SPF 30이건 SPF 50이건 자외선 차단효과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2~3시간마다 (해변가라면 1시간마다) 덧발라야 한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SPF 지수가 높다는 것은 더 강한 햇살을 더 촘촘하게 차단한다는 의미이지 더 긴 시간 동안 차단해준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2. SPF는 낮춰도 된다. 하지만 PA는 양보하지 말 것. SPF는 UVB를 차단하는 지수이고 PA는 UVA를 차단하는 지수이다. 겨울철에는 UVB 의 강도가 약해지기 때문에 한겨울에 굳이 SPF 50 제품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UVA 는 한여름 오후 12시나 한겨울 오후 5시나 거의 차이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계절에 상관없이 PA+++ 의 제품을 구입하여 사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