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yeo

방송인 남희석이 "아들 낳아야지", "딸 가져라" 등 '덕담'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와이프'에서 남희석은 황혜영의 일본 여행기를 보던 중 "'아들 있어야 한다'는 말이 가장
'뭉뜬' 윤종신이 자녀들을 키우는 교육 철학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JTBC 예능 '패키지로 세계일주 - 뭉쳐야 뜬다'에서 멤버들은 체코에서 세계 최초의 라거 맥주를 마시기 위해 움직였다. 맥주저장고에서 맥주를 마시면서
세 아이의 엄마가 된 가수 비욘세가 얼마 전 태어난 쌍둥이 남매 '서'와 '루미'를 최초 공개했다. 비욘세는 13일 밤(현지시각) 인스타그램에 쌍둥이의 생후 1달을 축하하며 아이들을 안고 있는 모습을 찍어 올렸다. 지난
벤 패터슨은 아내를 위해 아이들을 돌본 죄 밖에 없다. 그런 그가 전혀 예상치 못한 매우 처참한 일을 겪게 됐는데, 패터슨은 경찰로부터 음주운전 측정을 강요당한 순간까지의 모든 사항을 아내에게 문자로 남겼다. 그 내용을
필자 샨텔 비쓴은 20대 딸 셋의 엄마이자 저자다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 머리엔 연애라는 게 떠오른다. 매우 대단한 순간이다. 딸 셋의 엄마인 나는 딸들이 어떤 사람을 집에 데려올지 예측할 수 있다고 자만했었다. 그런데
배우 박해일이 두 자녀의 아빠가 됐다. 박해일 소속사 H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뉴스1스타에 "박해일이 지난 1월 둘째 딸을 얻었다"고 밝혔다. 박해일은 지난 2006년 방송작가 서유선 씨와 결혼했다. 2010년
미셸 오바마가 정말이지 멋진 사람이라는 사실은 아마 모두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 그녀가 최근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리더'(Leading Lady)로서의 삶에 대해 밝혔다. (*인터뷰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다음 달부터 주민등록등본에 재혼한 배우자의 자녀는 '동거인'이 아닌 '배우자의 자녀'로 표기된다. 또 '처'와 '남편'은 '배우자'로, 아들과 딸 모두 '자'로 표기하던 것은 '자녀'로 바뀐다. 행정자치부는 8월 1일부터
대회에서 우승한 마셜과 가브리엘의 사진은 소셜미디어로 널리 확장되고 있다. 유명세를 가브리엘이 매우 기뻐한다고 마셜은 말한다. 그는 아들이 "정말 신나고 행복해한다."고 허프포스트에 설명했다. 그런데 1등 상을 탄 마셜은
중국 ‘인민망’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대학입학시험인 ‘가오카오’가 지난 6월 7일과 8일에 진행됐다. 동시에 자녀들을 위한 중국 부모들의 대학 입학 기원도 함께 시작됐다. ‘로이터 통신’이 지난 6월 8일, 중국
좋은 엄마 역할을 온종일 감당한 적이 있었는지 기억을 더듬어본다. 긍정적인 태도로 인내심을 끝까지 유지하며 말이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배 위의 물고기처럼 팔딱팔딱 뛰면서 대단한 엄마와 최악의 엄마를 왔다 갔다 하는
다 큰 자녀를 둔 부모 10명 중 4명은 학교를 졸업했거나 취업, 결혼한 자녀를 계속해서 부양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가족형태 다변화에 따른 부양체계 변화전망과 공사 간 부양분담 방안
중국 CCTV에 포착된 위 장면은 정말로 놀랍다. 미술관에 설치된 유리로 만든 작품을 아이들이 파괴하고 있다. 그런데 어른들은 아이들을 말릴 생각은커녕 촬영까지 하고 있다. 이 영상물은 '상해 유리 박물관'에서 포착된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의 미래를 상상해 본다. 그러지 않아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그런다. 우리는 자녀들이 졸업하고 첫사랑을 만나는 것을 상상해 본다. 그런 짐작은 마음속에만 품고, 아이들에게는 자기 자신이 될 수 있는
당신의 부모는 평생 당신에게 거짓말을 해왔다. 당신의 부모는 부모란 모범생이든 문제아든 모든 자녀들을 똑같이 사랑한다고 당신이 믿게 만들었다. 그러나 과학적으로 보면 그렇지 않다. 자기 연민에 빠진 자녀들의 생각이 옳았다는
우리 사회는 예전처럼 연장자들의 지혜를 가치 있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 하지만 '내가 25세 때 알았으면 좋았을 25가지'나 '50살이 된 지금 깨달은 것' 같은 기사가 널리 공유되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들은 우리보다 앞서 살았던 사람들의 경험과 실수에서 배우고 싶어한다. 'Talk to Me'의 론칭으로 우리는 사람들이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그런 지식과 지혜를 찾기 시작하길 바란다.
허핑턴 포스트는 부모와 자녀 간의 대화를 여는 운동을 시작하고 있다. 당신도 참여해 달라. 4월에 우리는 ‘내게 말해요’라는 새로운 영상 시리즈를 런칭한다. 부모가 자녀에게 인터뷰를 받는 내용이다. 당신도 참여할 수
절대로 반려동물을 혼내는 거친 말이나 행동을 보이지 마라. 반려동물이 집을 어질렀다고 소리를 지르거나 혼내고 벌을 주는 모습 대신 "왜 모모가 집을 어지른 것 같아?"라고 아이에게 물어보고, 아이 스스로 상대방의 행동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고민할 시간을 주자. 그리고 "오늘 하루 종일 혼자 있으니까 심심했나 보다. 다음에 또 집을 비울 때는 어떻게 해주면 좋을까?"처럼 아이와 답을 찾고 해결책을 생각해봄으로써, 아이가 상대방을 이해하려는 자세를 익히고,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도록 가르칠 수 있다.
전국민이 그 아이들의 이름과 얼굴, 내밀한 가정사의 영역까지 속속들이 알고 있다. 어린아이들의 선택과 무관하게, 어른들이 미디어를 통해 아이들의 천진난만함을 소비한 결과다. 미디어를 통해 대중에 노출되면 사회적 명성과 자산을 얻게 된다. 하지만 다른 사람의 관심과 눈길을 늘 받아야 하고 권리에 따르는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 미디어는 자신의 목적에 맞게 활용하는 법을 아는 노련한 사람이나 조직한텐 기회이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겐 위험한 곳이다. 미디어에 노출되는 아이들의 경우엔 말할 것도 없다. 공인이나 유명 연예인들만 자녀의 미디어 노출로 인한 영향을 걱정해야 하는 세상이 아니다.
자녀가 결혼할 때 아들 가진 부모는 대체로 8천만원 이상을, 딸 쪽 부모는 대부분 6천만원 이하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가 지난해 9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최근 3년 이내 자녀를 결혼시킨 55~69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