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su

최근 세계 최고령자인 116세 미국 할머니가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교외에 있는 자택에 숨을 거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제럴린 탤리라는 이름의 이 할머니는 1899년 5월23일생으로 지난달 17일 별세 당시 나이가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미국의 생물학자가 노화를 막는 방법을 곧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분자생물학자인 빌 앤드루스 박사는 4일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개발 중인 치료약을
영국에서 103세 할아버지와 91세 할머니가 웨딩마치를 올리면서 영국 최고령 결혼 커플이 된다. 주인공은 조지 커비 씨와 도린 루키 씨. 27년간 동거해온 두 사람이 오는 6월 13일 공식적으로 부부의 연을 맺는다고
세계에서 가장 나이 많은 사람이 사망했다. 세계 최고령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일본인 오가와 미사오가 4월 1일 오사카시의 요양원에서 11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일본 시사닷컴이 보도했다. 오가와 미사오는 1898년 3월
남녀를 통틀어 세계 최고령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일본 오사카(大阪)시의 오카와 미사요(여) 씨가 5일로 117세 생일을 맞는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오카와 씨는 생일을 하루 앞둔 4일 오사카 히가시스미요시(東住吉)구의
이탈리아의 115세 여성이 날달걀과 독신을 장수 비결로 꼽아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엠마 모라노는 1899년 11월 29일 이탈리아 피에몬테주 치비아스코 마을에서 태어났다
의학의 발전과 고른 영양의 섭취 등으로 우리나라의 평균 수명은 80세까지 올라갔다. 단언컨대 역사상 지금의 인류는 가장 수명이 길다. 그래서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반려동물의 죽음을 여러 번 겪을 만큼 오래 산다
미국 남부 출신의 탤리는 남편이 사망하기까지 52년간 결혼생활을 지속했다. 현재 자신의 딸, 그리고 고손자들과 함께 살고 있다. 탤리가 알려주는 장수 비결은 매우 단순하다. "남들이 당신을 어떻게 대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스코틀랜드의 최고령자, 제시 갤런이 지난 2일 109살 생일을 맞았다. 갤런 할머니는 지난 15일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장수의 비결이 "포리지(오트밀의 일종)를 먹고 남자를 멀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08살이었던
'장수(長壽) 유전자는 없다."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 결과 110살을 넘긴 노인들은 유전적 공통점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대학 연구진은 110세가 넘은 초장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