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seongu

치어리더 박기량(26·여)씨에 대한 근거없는 소문을 퍼뜨린 혐의(명예훼손)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야구선수 장성우(26)씨 항소심에서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26일 수원지법 형사항소7부(이상무 부장판사
치어리더 박기량 씨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야구선수 장성우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이의석 판사는 24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야구선수 장성우(26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유명 치어리더를 험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야구선수 장성우(26)씨에게 25일 징역 8월이 구형됐다. 이날 오전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이의석 판사 심리로 열린 박기량 명예훼손 사건 첫 공판이자 결심공판에서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노정환)는 치어리더 박기량(25·여)씨에 대한 근거없는 소문을 퍼트린 혐의(명예훼손)로 프로야구선수 장성우(25)와 장씨의 전 여자친구 박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
유명 치어리더 박기량(25)씨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현직 야구선수 KT위즈 장성우와 그의 전 여자친구가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노정환)는 장씨와 장씨의 전 여자친구
SNS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프로야구 KT 위즈 장성우 선수에 대한 구단과 KBO의 징계가 확정됐다. 11월 2일, ‘OSEN’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KT는 “‘KBO 야구규약 제 14장 유해행위 제 151조 품위손상
치어리더 박기량 측이 SNS 루머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계속해서 강경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기량 측은 29일 OSEN과의 전화에서 강경대응하는 입장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 "사과 받아준다고 해결될 문제가
박기량 씨가 장성우 선수의 사과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장성우 선수는 어제 "저의 경솔함에서 비롯된 이 번 일로 인해 가장 피해와 고통이 큰 박기량씨에게 제일 먼저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자신과 여자친구를 고소한 롯데
kt 위즈 포수 장성우가 자신이 불러일으킨 야구계 파문에 대해 사과문을 공개했다. 장성우는 16일 저녁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문을 전했다. 그는 "죄송한 마음이 커 어찌할 바를 몰라 사죄의 행동을 할 수 있는 상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