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ryesik

뉴욕에서 약 30년 동안 발생한 화재 중 가장 큰 규모의 희생자를 남긴 사고.
"치명적 외상은 없고, 심장에 확실히 문제가 있었다” - 부검의 구두 소견
“저..장례식장 갑니당😢🙏 근데 머리가 넘 맘에 들어서...” - 서현진
코로나19 사망자를 향한 낙인과 두려움이 장례 절차도 바꾸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19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도 미리 작성할 수 있다.
"고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삶을 마무리 할 수 있다."
일종의 '장례식'으로 보는 해석도 있다.
수 시간을 기다려야 조문을 할 수 있다
웃음과 눈물, 기쁨과 추억으로 가득한 날이었다
멕시코 음식 체인점 '타코벨'의 장례식을 열어준 사람들이 있다. AP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위치한 타코벨 매장은 지난 17일(현지시각) 화재로 전소됐다. 이에 평소 타코벨을 즐겨 찾던 시민들은 "사랑하는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누구든 가족 같은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나면 제대로 된 장례식을 치러주고 싶을 것이다. 미국 텍사스주에 사는 제이미 밀번의 남동생 역시 그랬다. 제레미 밀번은 최근 키우던
노르웨이 국적의 얀 소르코크(45·한국 이름 채성우)씨는 지난해 12월 21일 김해 시내의 한 고시텔 침대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숨진 지 10여 일 만에 발견된 소르코크는 40살이 넘도록 노르웨이에서 생활하다가 2013년
“10월 초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보니 예상치 못하게 담낭암이 발견됐습니다. 폐 등에 전이돼 수술은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아직 기력이 있을 동안 여러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
마을을 통과하는 장의차를 가로막은 뒤 수백만 원의 마을발전기금을 요구한 주민들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충남 부여경찰서는 16일 이 같은 혐의(장례방해 등)로 입건된 이장 A씨(70) 등 주민 4명에 대해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닛세이에코 주식회사는 로봇 승려 사업을 위해 페퍼에게 경전을 입력시켰다고 한다. 이 회사의 이나무라 미치고 고문은 “일본의 인구가 고령화되고, 감소하면서 많은 승려들이 그들의 커뮤니티에서 이전보다
대구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사람들이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며 매일 돌아가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는 집회는 지난달 17일 서울에서 처음 시작됐는데 대구가 두번째다. 하지만 대구에서는 이날 장례식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