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rye

코로나19 사망자를 향한 낙인과 두려움이 장례 절차도 바꾸었다.
"YWCA 등 여성계의 주장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방송인 송해가 부인상을 당했다.  20일 관계자에 따르면 송해의 아내 고(故) 석옥이 여사는 이날 지병으로 생을 마감했다. 향년 83세.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0시다
배우 故 김주혁의 빈소가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다. 발인은 11월 2일 오전 진행된다.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31일 공식입장을 내고 "나무엑터스의 소중한 배우 故 김주혁 배우가 갑작스럽게 유명을 달리했다"라며 "사고
마을을 통과하는 장의차를 가로막은 뒤 수백만 원의 마을발전기금을 요구한 주민들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충남 부여경찰서는 16일 이 같은 혐의(장례방해 등)로 입건된 이장 A씨(70) 등 주민 4명에 대해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모델 이의수(22)가 사망했다. 이의수 소속사 에스팀 측은 8일 뉴스1에 "갑작스러운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과 애도를 표한다. 우리도 이런 비보를 전해 듣고 모두 충격에 빠지고 정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의수가
배우 성현아의 남편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성현아가 이혼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9일 오후 성현아의 소속사 한 관계자는 OSEN에 “성현아 씨 본인도 남편의 비보를 접하고 현재 마음을 추스르는
죽은 동물을 과학 모델이나 예술적 장식으로 바꾸는 박제는 빅토리아 시대 사람들의 죽음에 대한 집착을 보여주는 한 가지 면일 뿐이다. 동물을 의인화한 코스튬과 배경이 박제와 합쳐져, 동물의 죽음을 인간의 필멸성과 연결시키는
미국의 80대 노부부가 60년 넘게 해로하다 같은 날 20분 차이로 세상을 떠났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헨리 드랭과 저넷 드랭은 지난달 31일 함께 지내던 요양원 방에서 20분 차이로 함께 숨을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으로 결정된 국가장(國家葬)은 '국가나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했을 때' 국가 차원에서 치르는 장례를 뜻한다. 정부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국가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