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nangam

개들은 장난감을 좋아한다. 어떤 개는 특정 장난감 하나만 좋아하기도 한다. 유튜브 유저 ‘Ben Mesches’의 반려견인 ‘졸린’의 경우도 그렇다. 졸린이 가장 좋아하는 장난감은 검은색 몸을 가진 인형이다. 할로윈을
펠릭스 헤르난데즈 로드리게즈는 아우디가 공식 권한을 부여한 사진작가다. 펠릭스는 아우디 R8의 화보를 주로 촬영한다. 자동차가 해변을 달리는 모습, 눈밭을 헤치며 달리는 모습등 그의 사진 속 스포츠카는 빛, 모래, 바다
스트레스는 예고 없이 찾아온다. 특히 직장에서 겪는 스트레스의 강도와 양은 종종 감당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선다. 그런 현대인을 위해 스페인의 한 회사가 특별한 장난감을 만들었다. 이 장난감의 이름은 ‘나이스 볼’(Nice
레고 피규어는 누가 보아도 귀여운 얼굴을 갖고 있다. 사각형의 얼굴과 2개의 동그란 눈, 그리고 선으로 그려진 입. 그리고 머리에는 도톰한 원통이 올려져 있다. 그리고 반원 형태로 제작된 손도 레고 피규어의 특징이다
언뜻 보면 평범한 레고 블록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레고 블록처럼 생긴 장난감은 엄청난 힘을 갖고 있다. 시각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이 블록을 갖고 놀면서 점자를 깨우치도록 하기 때문이다. 브라질의 ‘Dorina Nowill
4월 27일 방송된, XTM '수컷의 방을 사수하라-시즌2'(이하 ‘수방사2’)가 레고 덕후 남편을 위한 레고 랜드를 만들었다. 방송에 따르면 의뢰인인 최현씨는 지금까지 약 2,000만원 상당의 레고를 구입해 조립해온
여름의 바다에서 할 수 있는 건 수영과 선탠, 모래성 만들기만이 아니다. 모래사장을 이용한다면, 그리고 장난감 자동차 세트가 있다면 훌륭한 카레이싱 장면을 연출할 수도 있다.’5MadMovieMakers’는 레고를 비롯한
한국에서도 벌써 이 소식에 두근거린느 사람들이 있다. 이런 모양새다. 가격은 세금 포함 21,600엔(약 22만원). 정식 명칭은 '뉴 닌텐도 3DS LL 슈퍼패미콤 판'이다. 주문은 4월 12일(오늘)부터 시작되어
'배트맨 대 슈퍼맨:저스티스의 시작'을 아직도 안 봤다면 늦은 김에 아예 2017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지 모른다. '레고 배트맨 무비'가 내년에 나올 예정이기 때문이다. '배트맨 대 슈퍼맨'에 실망한 관객이라면
자석의 반응은 어떻게 응용하느냐에 따라 더 신기해 보일 수 있다. 유튜브 크리에이터인 ‘Dave Hax’는 자석과 철가루를 이용해 살아있는 반죽을 만들었다. 그는 이 반죽을 만드는 재료가 매우 저렴하다는 점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