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nangam

'피젯 스피너'(fidget spinner)란 한 손에 잡고 회전을 시키며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장난감이다. 지금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고, 한국에서도 판매중이다. 피젯 스피너 묘기는 물론이고, 네일 아트까지
맥도날드 해피밀은 햄버거와 함께 장난감을 주는 세트메뉴다. 해피밀 장난감에 사로잡히는 건 아이들만이 아니지만, 그래도 부모 입장에서는 아이에게 이만큼 가성비가 높은 선물도 없는 게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 캐나다의 맥도날드가
그러나 대형 상점에서 환경친화적 제품을 찾기란 쉽지 않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지속가능한 장난감 시장은 아직도 틈새 시장이다. 토이저러스에서 이런 것들을 찾지는 못할 것이다. 있다 해도 몇 종 안 될 것이다.” 로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세 현장에서 BB탄 총기를 소지하고 있던 8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8일 문재인 민주당 후보 유세현장에 BB탄 총기를 소지하고 이를 확인하려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
그리고 몇 달 후, 그는 똑같은 모델의 장난감 자동차를 구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들 벤지를 위해 또 새로운 매드 맥스 자동차를 만든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매드 맥스’ 시리즈의 팬이었다고 말한 그는 “이 장난감을
레고가 새로운 장난감을 발표했다. 이 장난감의 모델이 된 건, 미국의 우주개발 프로그램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나사( NASA)의 여성들이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 시리즈는 매년 전 세계 레고 팬들이 올린 작품을
어린이 장난감 같은 하찮은 인형을 가지고 법정에서 다투는 어느 부부의 1999년 사진이 요즘 화제다. Slate의 한 기자는 90년대 말에 한창이던 비니베이비 인기를 개인적 입장에서 설명하면서 한 심리학자에 의하면 "어린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는 32세의 아빠인 밥은 두살배기 딸이 갖고 노는 동물 장난감을 보고 말았다. 별 문제 없어 보이는데, 뒤집어보면... 얘네 만나야 할 것 같아♥ 이 장난감은 배탯 사에서 제작한 것이다. 그러나 사실
아우디 스페인이 아이들 장난감에 '성별'을 붙이는 게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인지를 보여주는 놀라운 광고 한편을 만들었다. 이 자동차 회사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12월 17일 3분여의 애니메이션 광고를 소개했는데... 영상은
할로윈 데이와 수압 프레스라니, 어쩐지 어색한 것 같다. 그러나 모든 것을 압착해보는 유튜브 채널 'Hydraulic Press Channel'에게는 무엇이든 주제가 될 수 있다. 할로윈을 상징하는 주황색 호박과 플라스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