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myeongjin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이 21일(현지시간)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차기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할 경우 수용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 캠페인 중에 여러 차례 한국과 일본의 방위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