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gwan

박근혜 정부 시절 인사들을 몰아내려 인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KBS 내부에서 박 장관의 시상을 의아해하는 의견이 나왔다.
국회는 12월30일까지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난 지 52일 만이다.
조국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도 추진한다
인사청문 대상자 6인 모두 임명을 재가했다
9월 2일부터 3일까지 이틀 간이다
법무, 농림, 과기, 여성, 방통위, 공정위, 금융위, 주미대사
정의당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도 찬반이 비슷하다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8일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조동호 최정호 외 5인은 그대로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도 해명을 내놨다.
연합뉴스가 미국 중요 인사 발언을 오역보도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번엔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발언이다. 페리 전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기사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 특파원 보도를
농성은 박근혜 정부가 출범하기도 전인 2012년 8월 21일부터 시작되었다. 정권이 한 번 바뀌고도 5년을 꽉 채워온 농성 기간 동안, 농성장 한쪽 벽에는 영정사진이 늘어갔다.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 그리고 수용시설 제도 틈바구니에 끼어 불타 죽은 박주영, 송국현, 지현·지우 남매, 그리고 송파 세모녀가 '아직' 살아있는 사람들과 함께 농성장을 지켰다. '아직' 산 사람들은 더 이상의 죽음을 막아야 한다고 국가를 향해 다급하게 소리쳤지만 돌아온 것은 5년간의 침묵 뿐이었다. 그리고 마침내 광화문 농성 1831일째인 25일, 복지부 장관이 직접 농성장을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