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gi-yeonae

이별 후 어느 시점이 되면 친구나 가족이 ‘이제 털고 일어나라’고 말한다. 좋은 의도로, 건설적인 의미로 한 말이지만 도움은 되지 않는다. 긴 관계가 끝장난 뒤에 극복한다는 건 말처럼 쉽지 않다. 이혼 코치들과 세라피스트들에게
성공적인 관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몇 가지 중요한 특성들이 있어야 한다. 상대가 불평해서가 아니라, 자신의 필요에 의해서 서로에게서 진실되게 뿜어져 나오는 특성들이다. '주고 받는' 것이 억지가 되는 순간, 억울함과 단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