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aeinasiangeim

지금 생각해보면 녀석은 우리가 야구하는 모습을 먼 구석에서 몇날 며칠 바라보고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는 우리에게는 단지 '어느 날'일 뿐이지만 녀석에게는 벼르다벼르다 작심한 날 큰 용기를 내어 그렇게 우리에게 걸어 들어왔을 것이다. ...한 쪽 다리를 많이 절었기 때문이다.
홍석만(39)이 값진 동메달을 아버지의 영전에 바쳤다. 홍석만은 23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휠체어육상 남자 1600m T53/54 결승에서 유병훈(42), 정동호(39), 이기학
허핑턴포스트는 기묘한 인천아시안게임 피켓요원의 의상을 이미 소개한 바 있다. 그건 예고편, 혹은 전초전이었다. 오는 10월 18일 개최하는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의 피켓요원 의상이 공개됐다. 일단 보고 이야기하자.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