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aein-chabyeol

지난 14일 오마이뉴스에 한 지체장애인이 SPA 브랜드 자라에서 받은 차별의 경험을 털어놨다. "손님, 죄송합니다만 저희 매장에서는 전동휠체어를 타고 계시는 분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습니다."-오마이뉴스(6월 14일) 본
애인에게 머리염색 비용으로 52만 원을 청구해 '요금 폭탄' 논란을 빚은 충북 충주시 A미용실에 대해 경찰이 계좌추적에 나섰다. 뇌병변 장애를 앓는 이 씨는 지난달 26일 A미용실에서 염색을 했다가 주인 B씨가 요금이
학교 선생님이 "가위바위보에서 진 사람은 장애학생과 짝을 해야 한다"며 장애아를 대놓고 무시하는 등 교육현장에서 장애학생에 대한 차별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장애학생에 대한 교육시설은 여전히 태부족이고
2005년 이후 준공 혹은 현재 시공 중인 국민·영구임대아파트 323개 지구 중 92.6%인 299곳은 지하주차장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았다. 이는 공급 주택 수로 보면 23만 2859호 중 94.5%인 21만 9969호에 해당한다. 반면 LH공사가 2005년 이후로 공급한 전체 공공임대아파트 802개 지구 중 국민·영구임대아파트를 제외하면 지하주차장 승강기 설치율은 99.0%였다. 사실상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사는 곳에만 지하주차장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은 것이다.
“운동으로 몸이 다져진 (태권도) 관장·사부들이 엄마 혼자 기른다고 무시하고, 장애를 가지고 있다고 무시하고, 때려도 전화도 못하게 무시하고, 얼마나 협박을 당했으면 도망갈 엄두도 못 내고 무자비하게 맞아 죽었을까요
유럽사법재판소(ECJ)는 18일(현지시간) 비만한 사람을 장애인으로 볼 수 있다고 판결했다. 유럽연합(EU)의 최고법원인 ECJ의 판결은 비만한 사람도 업무상 차별 금지에 관한 EU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