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keulrin-sobaju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가정폭력에 시달리다 남편을 살해하고 복역중이던 60대 여성을 영구 사면했다. 프랑스 대통령의 영구 사면은 매우 이례적인 일인데, 가정폭력의 심각성을 환기시키는 결정이라는 평가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