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raesijang

대선 철이 되면 각 후보들의 '먹방'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대선 후보들의 '먹방' 최강자는 누구일까? 아래 사진을 통해 살펴보자. 대선까지 남은 기간 동안 또 수많은 '먹방'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무리수 하에서 진행된 의무휴업일은 재래시장의 매출 증대에 기여하지 않았다. 편의성 때문에 마트를 찾던 사람들이 마트 열지 않는다고 시장을 찾겠는가? 그런데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이런 바보 같은 법안을 발의한다고 한다. 매주 일요일은 무조건 휴무에 그 범위를 백화점과 면세점, 하나로마트까지 폭넓게 넓혔다. 서로 포지셔닝이 다르므로 대형 유통업들의 영업일과 영업시간을 통제해봤자 소비자들은 중소유통업체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뻔한데 왜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접근하는지 알 수가 없다.
여름휴가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울산을 방문했다. 박 대통령은 태화강 십리대숲과 대왕암 공원을 둘러봤다. 점심은 전통시장인 신정시장에서 돼지국밥을 먹었다. 박 대통령은 4일 국무회의에서 여름 국내 휴가지로 거제
국회가 상가 임차인의 권리금 보호를 처음으로 법제화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 법률안을 처리하면서 대규모 전통시장(재래시장)을 적용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서울 등 대도시의 일부 전통시장
미국은 대형마트의 본고장이다. 미국에서 살 때 나는 늘 소비자 편에서 생각했다. 마트는 물건을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곳이었다. 마트로 인해 피해를 보는 생산자들이나 지역 상인들에 대한 생각은 별로 하지 않았다. 그런데 몇 달 전부터 나를 짜증 나게 하는 일이 생겼다. 마트에서 파는 농산물 가격이 근처의 시장보다 번번이 높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이론적으로 적어도 내가 경험한 바로는 마트의 물건값이 가장 싸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