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pan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저와 제 가족은 시도때도 없이 공격을 받아왔다”
그의 남편 조국 전 장관은 "너무도 큰 충격"이라고 밝혔다.
부친상 이후 첫 공개 일정이다.
정경심 교수는 검찰의 구형을 듣고 눈물을 보였다.
법원은 이춘재에 대한 언론의 사진 촬영을 불허했다.
재판부는 "많이 아파보인다"며 불출석을 허가했다.
조국 전 장관은 진술거부권이 명시된 형사소송법을 언급했다.
범행 전날에도 피해 여성에게 욕설을 하며 위협한 남성
조국은 언론에 대해 '검찰 받아쓰기 보도'를 말아 달라는 말도 남겼다.
박유천이 감치재판에 출석하자 상대 측 변호를 맡은 이은의 변호사가 한 말
이들 부부의 잔혹한 범죄는 판결문에서 드러난다.
아나운서들의 ‘갱신 기대권’을 인정했다.
"편향적으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