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hon

아이의 성장 과정에서 가족의 사랑은 정말 중요하다. 그래서 버지니아 주 뉴포트뉴스에 사는 한 엄마가 딸에게 사랑을 준 다른 여성에게 감사를 전했다. 24세 오드리 러빙은 최근 페이스북에 전 남자친구의 여자친구인 휘트니
도널드 트럼프가 여러 번 결혼한 것을 두고 말이 많았다. 미국의 45번째 대통령으로 당선된 그는 ‘전통적 결혼’을 지지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두 번 이혼한 뒤 2005년에 지금의 아내인 멜라니아 나우스와 세 번째로
재혼자들은 자녀 없는 상대를 원한다. 또한 자녀가 있으면 재혼하기 힘들다는 것이 사회통념이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 이런 통념은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 A라는 남성이 있다. 호탕한 성격에 노는 것을 좋아하고 바람기도 다분하다. 하지만 능력은 그저 그렇다. 몇 년 전에 바람을 피우다 이혼을 당했고, 자녀 둘은 전 부인이 키우고 있다. B라는 여성이 있다. 낭비벽이 심해 카드빚을 많이 졌고, 그래서 이혼을 당했다. 두 사람 사이의 아이는 전 남편이 맡았다.
자녀를 둔 서울 시민은 아동학대 방지교육을 받지 않으면 이혼할 수 없게 된다. 계모 학대로 숨진 경기도 평택 신원영(7)군처럼 이혼·재혼 가정에서 아동학대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법원이 마련한 대책이다. 헤어진 후에도
일본에서 현재 이혼 후 6개월로 돼 있는 재혼 금지 기간이 100일로 단축된다. 또 이혼 당시 임신하지 않은 것이 확인되면 곧바로 재혼을 할 수 있게 된다. 일본 법무성은 지난 18일 열린 자민당 법무부회에서 이런 내용을
여성이 결정적으로 남성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1박2일 여행을 다녀온 후였다. 대개 이런 경우 육체관계가 이루어지기 마련인데, 두 사람은 최고급 호텔에서 각방을 썼다고 한다. 자신의 애기를 다 들어주고, 따뜻하게 대해주고, 그러면서 자신을 절제하는 이 남자야말로 천생배필이라는 생각에 그녀는 마침내 그의 청혼을 받아들였다.
그렇게 해서 몇 년이 흘렀다. 그와 통화가 되었다. 이런 대화가 몇 년 주기로 반복되다 보니 그를 통해 보통의 부부들이 어떤 문제를 겪으면서 사는지를 알 수 있었다. 이번에는 어떤 문제로 그가 이혼 얘기를 꺼내는지 궁금하기조차 했다. 그는 여전히 결혼생활에서 아무 재미를 찾지 못하고 있었다. 아내와는 공통의 취미도 없고, 잠자리도 식상하니 남과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었다.
일본에서 이혼한 여성이 6개월이 지나지 않아도 재혼하는 길이 열리게 됐다. 일본 최고재판소(헌법재판소의 기능을 겸하는 대법원) 대법정(전원합의체에 해당)은 여성이 이혼 후 6개월 동안 재혼하지 못하도록 한 일본 민법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이혼하거나 재결혼한 사람들을 비정상적인 가족관계라고 부르지 말 것을 강조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주례미사에서 "나는
“결혼정보회사는 사랑을 찍어내는 공장이 아닙니다. 재혼에 성공하려면 자신의 환상부터 깨야 합니다.” 재혼 만남만 14년째 주선하고 있는 박민정(51) 엔노블 이사는 “결혼정보회사의 문을 두드리는 분들이 갖고 있는 환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