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가지자" - 박은희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미카엘의 말
결혼한 지 3달 만에 각자의 길을 갔다.
"처음엔 어떻게 부르게 해야 할지 몰라서 '뉴 맘'으로 부르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