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onggwan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이 새로운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에 임명됐다. (사)부산국제영화제는 31일 영화의전당 비프힐 3층 사무국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시총회를 통해 이용관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새로운 이사장으로, 전양준
송광용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송광용 교문수석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전화를 걸어서 이야기하라는 것이 송수석이 김종덕 장관에게 전한 내용이었다. 이용관 전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
8월 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 직원에 의해 작성된 이 성명서는 지난 2014년 ‘다이빙벨’ 상영 이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던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영화단체연대회의 측이 오늘(26일) 부산지방법원에서 내린 부산국제영화제 전 집행위원장 업무상횡령 혐의 판결에 즉각 반발하며 성명서를 배포했다. 영화단체연대회의는 26일 공식 성명서를 발표하며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전
사실 국내 영화제가 예산을 집행하는 지자체와 갈등을 빚어 파행의 위기에 놓인 사례는 적지 않다. 전주국제영화제는 2회 직전 지자체와 갈등을 빚어온 수석 프로그래머가 사퇴하며 영화제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상황이 연출됐고,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선 부천시장인 조직위원장을 필두로 한 조직위원회에서 집행위원장을 일방적으로 해고하는 상황이 벌어지며 영화계의 반발을 샀고 영화제 자체가 존폐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현재 표류 중인 부산국제영화제 또한 이와 다를 바 없는 경우다.
-영화제의 독립성이 이슈가 된 상황에서, 당사자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영화계에선 시에 너무 고분고분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인정한다. 시에 휘둘렸다. 하지만 시가 나를 물러나라 했고, 정치적인 문제로 확대되면서
지난 4월 18일일, 영화인들은 올해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를 두고 김규옥 부산시 경제부시장 겸 부산영화제 부조직위원장은 4월 20일, 서울에 올라와 직접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의
'서울의 영화인들이 부산의 영화제를 좌지우지'한다는 논리를 보도자료로 뿌리며 어떻게든 부산 시민과 영화인들 사이를 이간질하려고 애쓰고 있는데, 천만의 말씀이다. 나 같은 부산 시민인 동시에 영화인인 사람이 증거한다. 부산시청은 현재 부산 시민들을 속이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서울의 청와대가 부산의 영화제를 좌지우지한다'는 말이 더 신빙성 있게 들린다.
2월 18일,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그는 “지난 20년간 시장이 맡아온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맡겨 좀 더 자율적인 환경에서 새로운 20년을
서병수 부산시장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현재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의 조직이원장은 영화제가 열리는 도시의 시장이 당연직으로 맡아왔다. 서병수 시장 또한 시장 취임과 함께 자동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