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eonghak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딸 이모양(14)의 증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이영학은 딸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이양이 자신을 무서워해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강원 영월군 소재의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사선 변호인이 사임계를 제출했다. 서울북부지법은 이영학이 사선변호인으로 선임한 법무법인 청운의 김윤호 변호사
서울 중랑구 여중생 살해·시신유기 사건 피의자 이영학이 본격적인 법정 공방에 대비하고 있다. 29일 뉴시스는 단독으로 이영학이 기존의 국선 변호인 대신 사선 변호인을 선임하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하는 반성문을 4차례
4위. 중국의 사드보복 (7.7%) 2위. 문재인 정부 출범 (16.9%) 이 외에 이영학,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등 잔혹 사건(4.3%), 살충제 달걀 파동(3.0%) 등이 올해의 이슈로 꼽혔다. 이번 조사는 CBS의
중학생 딸의 친구를 유인해 수면제를 먹여 추행한 뒤 살해하고, 야산에 주검을 버린 혐의를 받고 있는 이영학(35)씨에게 상해와 성매매 알선·후원금 불법 모집 등 혐의가 추가됐다. 이씨는 이달 초 살인·강간 등 혐의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여중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살해한 혐의를 인정하며 "무기가 아닌 징역형을 선고해 달라. 희망이 있는 삶을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씨는 17일
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추행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 이성호 부장판사의 심리로 17일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이영학의 딸 이모양(14)에 대한 구속영장을 한차례 기각한 법원이 30일 검찰의 두 번째 영장 청구를 받아들였다. 이양은 친구 A양(14)을 집으로 불러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건네고, 숨진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13년간 딸 치료비 명목 등으로 약 13억원의 후원금을 받은 이영학이 실제로는 750만원만 병원비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랑경찰서는 이영학 딸이 치료를 받은 서울대병원과 고려대병원의
'이영학 여중생 살해 사건' 피해자 가족이 이영학의 딸 이모양의 처벌을 촉구하며 법원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피해자 A양의 어머니는 "(이영학 딸을) 구속해달라는 진정서를 어제(26일) 법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