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eonbok-syepeu

이연복 셰프는 지난해 하수도에 버려졌던 유기견 ‘행복이’를 입양했다.
훈훈한 고부지간으로 유명한 김수미와 서효림.
어떤 상황이 닥쳐도 모든 걸 해결해 줄 것만 같은 리더
"물론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저 집에 이연복이 산다'며 좀 봐주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