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wonnaedaepyo

중남미 4개국을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의표명과 관련, "이 일로 국정이 흔들리지 않고 국론분열과 경제살리기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내각과 비서실은 철저히 업무에 임해주기 바란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1996년 경기대 행정대학원 조교수로 임용될 당시 이 대학원의 교수 인사 추천 업무를 담당한 이가 이 학교 교수로 재직하던 이 후보자의 처남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후보자가 대학원에 채용돼
2000~2001년 장인·장모가 매입뒤 공시지가 10배 뛰어 투기 의혹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차남(34) 소유의 경기도 성남 토지 1237㎡(374평)의 공시지가가 애초 이 후보자 장인과 장모가 매입한 2000~2001년
자신의 ‘병역 의혹’ 해명할 X-레이 사진 50년 간 자택에 보관 ‘병역 면제’ 차남에겐 “지금 촬영해도 철심 나오냐” 거듭 확인 아들 유학비 증여세 두번 내기도…예상 못한 복병 나올 수도 “아주 오래 전부터 ‘큰 꿈’을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철저하게 국민의 입장에서 보겠다"며 "모든 판단의 준거는 국민의 눈높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통의동 소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첫 출근을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5일 세월호특별법 협상과 관련해 "사실상 야당이 이긴 협상"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1년쯤 후에는 야당이 왜 이겼다고 하는지 이해할
오전 3자회동서 최종타결 시도…與내부 부정적 기류 막판변수 野 '특검 추천시에도 유족 동의조항 추가' 요구 유족은 '공감대' 표시…與 "유족이 野에 전권 준다면 협상가능" 정국의 블랙홀로 작용해온 여야 간 세월호 특별법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26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 상정을 거부하고 30일 본회의를 재소집하기로 의사일정을 재조정한 것과 관련,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전격 표명했으나 소속 의원들의 반대로
조사위 수사·기소권 놓고 여전히 평행선…다음 면담 일정도 못잡아 유족측 "새누리당이 못한다면 대통령이 답해야" 김병권 위원장 등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 대표들(왼쪽)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이완구 “진정성갖고 계속 대화”, 유족 “몇차례 더 만나 풀어갈 것” 새누리당이 장기 교착 상태인 세월호법 국면을 풀기 위해 유족들과 직접 대화에 나섰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등 원내 지도부는 25일 국회에서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