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seongwanjong

국민일보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013년 4월 충남 부여·청양 재·보궐 선거 이후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 수입액을 신고하며 3090만원에 대해 영수증 출처 증빙을 생략했다고 보도했다. '선거비용 외
이완구 국무총리가 27일 공식적으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거짓말 논란'이 거듭되면서 20일 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지 일주일 만이다. 다음은
이완구 국무총리가 사의 표명 후 칩거에 들어갔다. 21일 퇴근 이후 한 번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계속 총리 공관에 머무르고 있는 이완구 총리를 찍기 위해, 카메라 기자들은 날마다 총리 공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의 ‘황희 정승 발언’에 대해 장수황씨 대종회(종친 모임)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항의 방문 등 공식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장수황씨 대종회 황병연 사무처장은 24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오전 11시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검찰 수사를 수시로 체크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바로 자신의 친인척인 검찰 일반직 고위 공무원을 통해서다. 이 인물은 성 전 회장으로부터 수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을 받은 혐의도
4월 16일: "흔들림 없이 국정을 챙길 것이다"('순방 다녀와서 총리 거취 결정하겠다'고 한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4월 15일: "저는 한 나라의 총리다"(비타500 의혹이 제기된 날) 4월 20일: "다 말씀드렸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의 독대 사실을 증언한 이 총리 쪽 전직 운전기사 ㅇ씨에게 이 총리 쪽에서 회유와 입단속을 시도한 정황이 16일 드러났다. ㅇ씨에 따르면, 이 총리의 의원실 비서관인 김아무개씨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반 총장 자신의 차기 대권 출마를 막고자 경남기업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다는 취지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 전 주장과 관련,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업데이트 : 4월16일 19:15 (새정치민주연합 논평 추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단독 회동을 했으나, 박 대통령은 "다녀와서 결정하겠다"라고만 말한 것으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자진사퇴 요구가 15일 야당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이 총리는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내 목숨을 내놓겠다"라는 극단적인 발언으로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 의원이
관련기사: 비타500 트윗 반응 모음(사진, 영상)
"2012년 1월 12일 경에 보도된 대로 혈액암으로 해서 1월 초순경에 병원에 입원해 가지고 그해 말까지 투병 생활을 하고 있어서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다. 12월 대선에도 관여하지 못했다. 1년 동안 투병 생활을 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고향인 충남 서산과 태안 주민들에게 보내려 했던 서한문이 14일 성 전 회장의 측근들에 의해 공개됐다. 성 전 회장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서산시민과 태안군민 여러분
새누리당 충남도당의 이기권 전 대변인은 12일 "이완구 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전날 만났던 태안군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대화 내용을 추궁했다"고 주장했으나 총리실은 "사실여부를 확인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