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satoe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완구 전 총리의 사표가 27일 수리됨에 따라 이 전 총리는 국회의원으로서 '친정'인 새누리당으로 복귀했다. 지난 2월 이 전 총리는 2008년 이명박(MB) 정부
이완구 국무총리가 27일 공식적으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거짓말 논란'이 거듭되면서 20일 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지 일주일 만이다. 다음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22일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이 “현대판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와 한 인터뷰에서 “선비를 모셔서 그 분이 정말
이완구 총리를 비롯한 측근들의 비리 연루설로 국민들이 대통령의 심경을 그 어느 때보다 궁금해하는 지금, 박근혜 대통령이 지금 확실히 '멘붕' 상태일 것 같다는 추측이 나왔다. 그 근거가 되는 동영상은 2012년 8월
이완구 국무총리는 20일 밤 사의를 표명했으나, 이 사실이 공식 발표되기 전까지만 해도 이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27일까지는 ‘버티기’를 계속할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았다. 이 총리는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3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총리가 21일 사의를 표명했다. SNS에선 정홍원 전 총리 복귀에 대한 언급이 또 다시 쏟아졌다. "돌아와요 정홍원" 트윗 모음 1
이완구 국무총리는 20일 순방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총리가 고심끝에 박 대통령에게 총리직 사의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에 대한 여권의 기류가 급격히 바뀌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받는 이 총리의 거취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6일 순방 출국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귀국 후 결정하겠다'는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26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이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 상정을 거부하고 30일 본회의를 재소집하기로 의사일정을 재조정한 것과 관련,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전격 표명했으나 소속 의원들의 반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