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gukmuchongri

이완구 국무총리는 20일 밤 사의를 표명했으나, 이 사실이 공식 발표되기 전까지만 해도 이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27일까지는 ‘버티기’를 계속할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았다. 이 총리는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자진사퇴 요구가 15일 야당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이 총리는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내 목숨을 내놓겠다"라는 극단적인 발언으로
"2012년 1월 12일 경에 보도된 대로 혈액암으로 해서 1월 초순경에 병원에 입원해 가지고 그해 말까지 투병 생활을 하고 있어서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다. 12월 대선에도 관여하지 못했다. 1년 동안 투병 생활을 했다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포함되어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선거 유세 참여 등의 선거 활동에 “관여하지 못했다”고 13일 발언했다. 하지만 이 말은 사실이
제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유족과 도민, 각계 인사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봉행됐다. 4·3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행정자치부가
이완구 국무총리와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4일 ‘눈물의 재회’를 했다.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한 이 총리는 우 원내대표와 만나자마자 서로 부둥켜안으며 반가워했다. 두 사람은 이 총리가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하던
이완구 국무총리는 22일 세월호 인양 문제와 관련해 "총리로서 공식 업무보고를 받은 뒤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조문한 뒤 유가족과의
'천신만고' 끝에 국회 인준을 통과한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가 17일 첫 국무회의 참석을 시작으로 박근혜 정부 제2대 총리로서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이 총리는 고위 당정청회의의 정례화 방침을 밝히고 이번 개각에서 장관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는 16일 "아주 낮은 자세로 국민을 잘 모시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귀갓길에서 기자들로부터 총리 인준 소감에 대한 질문을 받고 "여러가지로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스럽게
이완구 청문회 트윗·페북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