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bujeongbupae

이완구 국무총리가 사의 표명 후 칩거에 들어갔다. 21일 퇴근 이후 한 번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계속 총리 공관에 머무르고 있는 이완구 총리를 찍기 위해, 카메라 기자들은 날마다 총리 공관
4월 16일: "흔들림 없이 국정을 챙길 것이다"('순방 다녀와서 총리 거취 결정하겠다'고 한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4월 15일: "저는 한 나라의 총리다"(비타500 의혹이 제기된 날) 4월 20일: "다 말씀드렸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 출국 이후 첫 외부행사로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5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은 이 총리의 참석에 반발해 불참하면서 4·19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의 독대 사실을 증언한 이 총리 쪽 전직 운전기사 ㅇ씨에게 이 총리 쪽에서 회유와 입단속을 시도한 정황이 16일 드러났다. ㅇ씨에 따르면, 이 총리의 의원실 비서관인 김아무개씨는
업데이트 : 4월16일 19:15 (새정치민주연합 논평 추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단독 회동을 했으나, 박 대통령은 "다녀와서 결정하겠다"라고만 말한 것으로
트위터에서 팔로워가 1,000명도 안 되는 한 개인 계정의 트윗이 1,000번 이상 리트윗됐다. 성완종 회장이 숨지기 전 한 목사에게 남긴 말에 다잉 메시지가 숨겨져 있다는 내용이다. 다잉 메시지는 궁지에 몰린 피해자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자진사퇴 요구가 15일 야당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이 총리는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내 목숨을 내놓겠다"라는 극단적인 발언으로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 의원이
"2012년 1월 12일 경에 보도된 대로 혈액암으로 해서 1월 초순경에 병원에 입원해 가지고 그해 말까지 투병 생활을 하고 있어서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다. 12월 대선에도 관여하지 못했다. 1년 동안 투병 생활을 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13일 이완구 국무총리가 사실상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이 총리가 척결 대상으로 밝힌 방위산업 비리나 대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은 그렇다 치더라도 야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