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bita500

최근 의도하지 않은 결과로 큰 행운 또는 낭패를 보는 사람들이 참 많다. 일생에 한번 얻어걸리기도 힘든 사건들을 만났을 때,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일단 이런 사건들의 공통점을 알아야 한다. 1) 유례없는 주목, 2) 중단 없는 확산, 3) 근거 없는 가감, 4) 예상 못한 실익 등이다. 최근 클라라와 이규태 회장의 사건, 예원과 이태임의 영상, 레진코믹스와 방심위의 갈등, 장동민과 무한도전의 선택, 총리와 비타500의 의혹 등이 그렇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 출국 이후 첫 외부행사로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5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은 이 총리의 참석에 반발해 불참하면서 4·19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의 독대 사실을 증언한 이 총리 쪽 전직 운전기사 ㅇ씨에게 이 총리 쪽에서 회유와 입단속을 시도한 정황이 16일 드러났다. ㅇ씨에 따르면, 이 총리의 의원실 비서관인 김아무개씨는
업데이트 : 4월16일 19:15 (새정치민주연합 논평 추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단독 회동을 했으나, 박 대통령은 "다녀와서 결정하겠다"라고만 말한 것으로
이완구 국무총리가 또 한 번 말을 바꿔야 할지도 모르겠다. ‘성완종 전 회장을 만난 기억이 없고, 독대도 하지 않았다’던 이 총리의 말과는 상반되는 증언이 이 총리의 전직 운전기사로부터 나왔다. 성 전 회장 측이 아니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이 일파만파 번지는 가운데 '검은 돈'을 주고받는 방식도 새삼 부각되고 있다. 경향신문이 15일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는 성 전 회장의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
관련기사: 비타500 트윗 반응 모음(사진, 영상)
이완구 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측에게 현금이 담긴 비타500박스를 건네받았다는 경향신문의 보도에 광동제약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15일 오전 10시30분 현재 광동제약은 전 거래일 대비 3.78% 오른 1만5100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