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3cheonmanwon

4월 16일: "흔들림 없이 국정을 챙길 것이다"('순방 다녀와서 총리 거취 결정하겠다'고 한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4월 15일: "저는 한 나라의 총리다"(비타500 의혹이 제기된 날) 4월 20일: "다 말씀드렸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의 독대 사실을 증언한 이 총리 쪽 전직 운전기사 ㅇ씨에게 이 총리 쪽에서 회유와 입단속을 시도한 정황이 16일 드러났다. ㅇ씨에 따르면, 이 총리의 의원실 비서관인 김아무개씨는
성완종 리스트 / 이완구 의혹 검증 이완구에 돈 줬다는 그날 무슨 일이? 이완구 총리 2013년 당시 선거사무실 & 성 전 회장측, 돈 전달 주장 추정 장소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2013년 4월4일 충남 부여·청양
이완구 국무총리가 또 한 번 말을 바꿔야 할지도 모르겠다. ‘성완종 전 회장을 만난 기억이 없고, 독대도 하지 않았다’던 이 총리의 말과는 상반되는 증언이 이 총리의 전직 운전기사로부터 나왔다. 성 전 회장 측이 아니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자진사퇴 요구가 15일 야당은 물론 여권 내부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이 총리는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내 목숨을 내놓겠다"라는 극단적인 발언으로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 의원이
업데이트 : 2015년 4월14일 12:45 (경향신문 인터뷰 녹음파일 추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건넸다고 말했다고 경향신문이 14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