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maekgeurigeo

영국 배우 이완 맥그리거가 결혼 생활 22년만에 디자이너 이브 마브라스키와 결별한 가운데 이혼이 법정 싸움으로 번질 예정이라고 TMZ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완 맥그리거는 지난 18일 이브 마브라스키와의
바로 지난 2017년 8월, 디즈니가 ‘스타워즈’의 스핀오프로 ‘오비완 케노비’에 관한 영화를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스타워즈’의 오리지널 3부작에서는 알렉 기네스가 연기했고, 이후에 나온 프리퀄 3부작에서는
어쩌면 우리가 살 수 있는 남은 시간 동안 매년 ‘스타워즈’ 영화가 나올지도 모르겠다. 2015년 ‘깨어난 포스’ 이후 2016년 ‘로그 원’이 개봉했다. 그리고 디즈니와 루카스 필름은 2017년, 2018년, 2019년에도
‘트레인스포팅’의 배우와 감독들이 21년 만에 재결합한 ‘트레인스포팅2’가 공식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영화에서도 이완 맥그리거가 연기한 렌턴은 엄청 뛰어다닐 듯 보인다. 지난 7월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이기팝의
영화 ‘트레인 스포팅2’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대니보일 감독이 연출하고 이완 맥그리거가 주연을 맡았던 1996년 작 ‘트레인 스포팅’의 속편이다. 영국 가디언이 공개한 예고편은 기차가 지나가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현재 전세계 50개국에서 분쟁, 자연 재해 등 복잡한 긴급 상황에 처한 어린이들은 5,900만 명에 달한다. 이 모든 긴급 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건 아이들이다. 아이들은 생명, 가족, 집, 학교를 잃는다. 시리아처럼 어린이들이 잔혹한 충돌을 피해야 하는 나라, 1년 전 지진으로 집이 파괴된 네팔 같은 나라, 가족들과 지역 사회들이 지카 바이러스의 위험에 처한 나라 등, 지금처럼 어린이들에게 힘든 시기는 없었다.
이기팝의 ‘Lust for life’와 루 리드의 ‘Perfect Day’. 1990년대 후반 영화를 즐겨본 사람이라면, 이 2개의 노래 제목만으로도 ‘트레인 스포팅’을 떠올릴 것이다. ‘쉘로우 그레이브’를 연출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