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gwahak

중국과학한림원 신경과학연구소(ION) 연구진은 ‘체세포 핵치환 복제(SCNT)’ 기법을 써서 원숭이의 복제 배아를 만들었으며 여기에서 복제 원숭이 2마리가 태어났다고 생물학술지 <셀>에 보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첫
IoT 보안에 있어 사물 그리고 사용자를 인증하는 일은 가장 먼저 일어나고 또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중요성은 앞으로 IoT 기술이 점차 발전해 사람:사물 연결을 넘어 사물:사물 연결로 향해 갈수록 더욱 커질 것이다.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장기와 체스에서도 세계 최고수 자리에 올랐다. 딥마인드는 기보 학습 없이 스스로 ‘바둑의 신’ 경지에 오른 ‘알파고 제로'를 개량한 ‘알파 제로'가 독학으로 불과 몇시간만에
와이파이 사용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WPA2는 믿어도 된다며!" "암호화는 안전하다며!" "AES마저 불안하다는 거냐!" 당연한 반응이다. 그만큼 WPA2에 대한 믿음이 굳건했던 것이다. 그리고 공격에 따른 피해 규모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 생각해 보자. 우리는 와이파이를 통해 얼마나 많은 그리고 위험한 정보를 주고받고 있나. 혼란은 당연하다.
미국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 버스가 운행 2시간 만에 교통사고를 냈다. Las Vegas Review-Journal은 라스 베이거스(Las Vegas) 경찰국의 발표를 인용해 8일(현지시각) 정오께 자율주행 버스와
세상 모든 사물을 인터넷에 연결했는데, 취약점이 발견되어 기기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면, 그건 정말 시작할 엄두조차 나지 않는 어마어마한 일일 거다. 일단 연결하고 취약점이 발견되면 그때 되어서야 보안 조치를 취하는 기존 IT 보안 '선연결-후보안' 방법론을 적용해선 안 되는 이유다.
우사인 볼트만큼 빠르게 달릴 수 있는 '번개 신발'이 나왔다. 카호헤 시모어(Keahi Seymour)가 설립한 바이오닉 부트(Bionic Boot)는 사람이 빨리 달릴 수 있도록 돕는 로봇 신발을 만드는 업체다. 그는
조심하기만 하면 뭐 어떻게든 될 일이다. 번호 누를 때 몸과 손으로 번호판을 가린다든지, 겉보기 좀 흉하더라도 번호판 가림막을 설치한다든지, 천장이나 벽에 전에 못 보던 수상한 장치가 추가되었는지 늘 관찰한다든지, 문이 잠길 때까지 문고리를 붙잡고 있는다든지..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니다.
"IP 카메라"가 또 털렸다. 혼란 와중에 "이때다!" 달려드는 장사치들이 있다. 그리고 엉뚱한 말로 겁주며 뭘 자꾸 사라고 한다. 물론 헛소리다. 이번 사건 경위와 1도 관계 없다. 왜들 이러나, 이 시장은 왜 이리 혼탁한가, 뭘 어떻게 해야 깔끔해질까, 어지럽다. 이번에 터진 사건은 "해킹"이라 할 만한 짓도 아니다.
요즘 각종 앱 관련 사고들이 빵빵 터지고 그에 비해 전엔 흔했던 웹사이트 사고 소식은 뜸해 보이니 '앱이 웹보다 위험한 건가?' 뭐 그리 흘러간, 그러니까 "누가 돈을 훔쳤다. 돈이 위험하다!" 이것과 비슷한 흐름 같다. 그러나, 순전히 오프라인에서만 동작하는 단순한 앱이 아니라면 앱은 결국 웹에 연결되고 대부분의 사고는 웹 영역에서 터진다. 최근 떠들썩했던 사고들을 보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