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gwahak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이 북한과 관련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발단은 수수께끼 같은 트윗 하나였다. 구글의 정보보안 전문가 닐 메타가 16일 새벽 트위터에 다음과 같은 글을
파산직전까지 몰렸다 중견 IT기업에 인수되며 기사회생한 '팬택'이 결국 스마트폰 사업을 접기로 했다. 팬택은 지난해 '아임백(IM-100)'을 출시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를 알렸지만 판매부진으로 고전했다. 12일
은행들이 급격히 몸집을 줄이고 있다. 작년동안 국내 은행들이 6년새 최대 규모로 감원을 실시했다고 한국일보가 10일 보도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 직원 수·점포 수·자동화기기 수 등 은행 영업 근간을
지난해 단종돼 리퍼비시폰(refurbished phone·리퍼폰)으로 재판매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사진이 베트남에서 유출됐다. 이에따라 갤노트7 리퍼폰이 삼성전자 모바일 제조공장이 있는 베트남을 시작으로 인도
카카오택시가 출시된 지 어느덧 2년이 지났지만 택시를 잡기는 오히려 더 어려워졌다고 조선일보가 5일 보도했다. 손님들의 목적지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된 택시기사들이 콜을 골라 받으면서 되려 '승차거부'를 제도화시켰다고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삼성페이, LG페이에 이어 안드로이드페이까지. 구글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안드로이드페이가 빠르면 5월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한국경제가 27일 보도했다. 구글은 최근 안드로이드페이의
"OTP 카드만 있으면 인증은 뭐든 다 된다고 하던데, 정말 그런가요?" 현장에서 종종 듣는 질문이다. 'OTP 카드' 자리에 든 말만 계속 바뀔 뿐이다. 'USB 인증서'만 있으면, '스마트카드'만 있으면, '지문인식기'만 있으면 식으로. 뭐라고 대답하기 좀 곤란한 질문이다. 원론적으로 맞다고 답할 수도 있고 실무적으로 아니라고 답할 수도 있다. '인증'이라는 기술의 정의가 구체적으로 명확하기 않기 때문이다.
작년 한 해 삼성전자와 소비자를 모두 괴롭혔던 갤럭시 노트 7을 올해 다시 보게 될 듯하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 7을 재출시할 계획이다. '리퍼폰'으로. 한국경제의 보도다: 20일 삼성에 따르면 이르면 올 6월께
다음 팟플레이어는 동영상 플레이어이자 인터넷 방송 프로그램이었다. 특히 동영상 플레이어로서의 기능이 뛰어나 많은 사용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팟플레이어를 사용한 다음의 인터넷 방송/동영상 플랫폼 tv팟도 10년의 역사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사물은 애초에 특수한 목적에만 충실하게끔 설계되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로지컬 방식이 시그니처 방식보다 우수하거나 효율적이기 때문에 더 적합한 게 아니라, 애초에 IoT보안은 로지컬 방식이어야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로직(Logic)'은 해당 'IoT 디바이스'에 대한 총체적 보안의 일부로서 동작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