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던 이수정 교수.
이 교수는 국민의힘 성폭력특별대책위 등에 참여했다.
성적 학대마저도 집행이 유예되는 판결을 보면서 사람들은 깨닫는다. 한국에서 아동학대는 범죄가 아니란 걸.
이수정 교수는 "여성 이슈가 동력을 잃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