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rael-palreseutain

하누카(Hanukkah)는 유대인 사회에서 '빛의 축제'라고 부르는 중요한 명절이다. 기원전 2세기 무렵, 유대인들이 시리아의 지배에 대항해 반란을 일으킨 뒤 예루살렘 성전을 탈환한 것을 기념하는 행사다. 유대력(히브리력
실제 팔레스타인을 구성하는 두 지역 중 하나인 서안지구의 라말라에서는 대규모 시위가 계획됐다. 라말라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행정부가 밀집해 사실상의 수도 격이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경우
이스라엘 경찰 1명이 16일(현지시간) 무장 괴한 3명의 칼에 찔려 숨진 가운데, 수니파 급진 이슬람국가(IS)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서로 "우리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예루살렘 올드시티에서 용의자를
현재 요르단 강 서안지구에서는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비영리단체인 '평화를 위한 유대인들의 목소리'가 10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동영상을 보라. 이스라엘 국경경찰이 취재 중인 기자들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이 총격으로 시위대 3명이 부상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위중한 상태다. 영국의 중동전문 매체 MEE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서안지구 라말라 외곽의 베트엘 검문소 인근에서 이스라엘 보안군과 팔레스타인 시위대와의
이스라엘 군인이 비무장 상태의 팔레스타인 여대생을 사살했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스라엘 군인은 22일 요르단강 서안 헤브론 지역의 한 검문소에서 검은 베일로 얼굴과 몸을 가린 팔레스타인 여대생 하딜 하샬문
정말이지 강력한 발언이 나왔다. 3천 명의 이스라엘 지지자들이 모인 회의에 참석 중이던 백악관 오바마 대통령 비서실장 데니스 맥도너는 "이스라엘의 거의 50년 동안 지속된 점령은 중지되어야 하고 팔레스타인인들은 독립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텔아비브에 있는 리쿠드당 선거본부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스라엘 총선에서 집권 리쿠드당은 이츠하크 헤르조그 노동당 대표가 이끄는 중도좌파 시오니스트연합에 예상보다 큰
전쟁의 나쁜 점 중에서도 최악인 건 아무 죄도 없는 아이들이 어른들의 잘못된 판단에 희생된다는 점이다. 전쟁 중 어린이의 권리를 우선으로 지키는 게 국제적으로 법률화 되어있는 오늘날에도 너무 많은 아이가 고통을 겪고
Heartbreak in Gaza | Nicholas Kristof | The New York Times 2009년 6월14일, 이스라엘 바르 일란 대학교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국가 체제'를 지지한다는
진보 성향의 이스라엘 인권단체가 이스라엘의 지난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공습은 국제법 위반이라는 결론을 내려 논란이라고 28일(현지시간) 미국의 일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스라엘 인권단체인 빗셀렘(B'Tselem
18일(현지시간) 서예루살렘 시나고그(유대교 회당) 테러사건을 계기로 이스라엘 정부가 보복 조치를 시작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테러 뒤 '단호한 대응'를 다짐하며 "시나고그 테러범과 이전에 테러를 저지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시나고그(유대교 회당)에서 발생한 테러로 미국인 3명과 영국인 1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무고한 시민을 겨냥한 이번 테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 2명이 칼과 도끼를 휘두르고 권총을 난사, 기도 중이던 랍비 등 4명을 살해한 이스라엘 서 예루살렘의 시나고그(유대교 회당)에서 시신이 운구되고 있다. 이날 사건은 2008년 유대교 세미나에서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시나고그(유대교 회당)에서 18일 오전(현지시간) 사촌 형제인 팔레스타인인 2명이 테러 공격을 가해 미국인을 포함해 4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이날 사건은 2008년 유대교 세미나에서 총기 난사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유대인의 민족국가로 규정하는 기본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주례 내각회의에서 "이스라엘은 사법적으로 민주주의 국가인
스웨덴 정부가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기로 한 가운데 미국 정부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였다. 외신에 따르면 스테판 뢰프벤 스웨덴 신임 총리는 3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에서 행한 총리 취임 연설에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1980년대 이후 최대 규모…美, 재고 촉구 이스라엘은 31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의 베들레헴 인근 토지 400헥타르(약 120만 평)를 수용한다고 발표했다고 AFP와 dpa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정착촌 건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26일(이하 현지시간) 가자지구 사태의 무기한 휴전에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달 8일 시작돼 50일간 양측에서 2천2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교전 사태가 50일 만에 일단락됐다. 휴전을 중재한 이집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