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ungyeop

'국민타자' 이승엽(40·삼성 라이온즈)이 KBO 리그 통산 최다타점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승엽은 2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SK 와이번스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국민타자' 이승엽(40·삼성 라이온즈)이 한국프로야구 역대 두 번째로 개인 통산 3천600루타를 달성했다. 이승엽은 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홈 경기에 5번
삼성라이온즈 이승엽이 56호 홈런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수립하고 그 볼을 잡기 위한 '잠자리채'가 가득찼던 곳. 68년 동안 수많은 관중이 웃고 울고 야구도시 심장 역할을 한 '대구시민야구장'이 마침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사상 첫 400홈런 시대를 연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의 동상이 세워진다. 동상은 이승엽의 모교 경상중학교에 세워진다. 현역 프로야구 선수의 동상이 세워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구에 본사를 둔 국내 굴지의 기계공구
이승엽(39·삼성 라이온즈)이 쳐낸 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400홈런공은 김재명(43)씨의 손에 들어갔다. 천안에 사는 직장인 김씨는 3일 포항구장을 처음으로 찾았다가 기념비적인 공을 줍는 행운을 얻었다. 그러나 알고
업데이트 : 2015년 6월3일 20:15 (기사 보강, 화보 추가) '국민타자' 이승엽(39·삼성 라이온즈)이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개인통산 400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승엽은 3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5
특히 프로야구의 역사에 남을 만한 대기록을 세운 선수의 상대방이 되는 일은 앞에서 얘기했듯이 해당 선수에게는 큰 트라우마가 될 수 있다. 그 선수가 나중에 암만 훌륭한 업적을 남기더라도 경우에 따라서는 그것은 하나도 기억에 남지 않고 대기록이나 역사적 게임의 패자였다는 것만 남게 되기도 하고, 짓궂은 팬들에 의해 놀림감이 되기도 한다. LG트윈스 신승현 투수가 야구 규칙상 명백히 허용된 고의사구로 이승엽 선수를 거른 것에 대해 그나 양상문 감독님에게 쏟아진 비난은 특히나 신승현 선수가 400호 홈런을 헌납했을 때 겪었을지 모를 이러한 트라우마를 생각했을 때 정당한가 싶은 의구심이 들었다.
윤형중 기자의 풀카운트 12년 전 이승엽(삼성 라이온즈) 선수가 아시아 신기록인 56홈런에 도전하던 때의 일입니다. 2003년 9월2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롯데의 경기에서 8회 이승엽이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400호 홈런' 기록을 앞둔 이승엽(39·삼성 라이온즈)의 타석에서 '특별 표시'를 한 공이 사용됐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구단 관계자는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이승엽 타석에서는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이 중학교 교과서에 등재됐다. ㈜삼양미디어의 2015년 개정판‘진로와 직업’ 교과서에 각계 직업 종사자 17명 중 한 명으로 이승엽의 인터뷰와 사진이 2페이지에 걸쳐 게재됐다. 최근 신학기가 시작되면서